메뉴

강서구 2년 연속 '대한민국 도시대상' 상탔다 그 비결은?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지난해 특별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 쾌거
구정 전반에 걸쳐 구민 삶 개선 노력

 

[평범한미디어 정정민 기자] 강서구(서울시)가 '2021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도시환경부문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어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알렸다. 작년 특별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하는 것인 만큼 강서구 입장에서 "쾌거"라고 볼 수 있다.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전국 22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1년간 도시의 지속가능성과 생활 인프라 수준 등을 평가해서 시민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 도시에 수여하는 상이다. 평가는 도시사회, 도시경제, 도시환경, 지원체계 등 4개 부문 72개 지표로 이뤄지고 서류 및 발표로 진행된다.

 

강서구는 도시환경부문에서 전국 1위를 달성했다. 특히 △공항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 △개화산 생태공원 조성 △논습지 활용 '논살림 프로젝트' 추진 △보행자 안전개선 사업 및 자전거 도로정비 등의 사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공항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은 그동안 각종 규제를 받아 진행되지 못 했던 것을 적극적인 노력으로 돌파구를 찾은 사례다. 공항동 60-28일대를 대상으로 한 사업인데 이번 수상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서구는 △노후주택 집수리 △주민 주도 도시재생 공모사업 △취약계층 에너지 소비환경 개선 사업 △도시재생 일러스트와 사진 공모전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 도시 환경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주민 공동체 회복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개화산 생태공원 조성 사업'은 유실되는 자원을 활용해 도시환경 개선에 앞장선 사례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강서구는 개화산에 유출 지하수를 끌어들여 생물 서식처 등 산림의 기본 기능을 유지시키는 것은 물론 주민 휴식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환경과 주민 편의를 모두 살렸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생활 인프라 확충해서 사람 중심의 도시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더욱 편리하고 쾌적한 도시, 구민의 자부심이 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서구는 지난해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사례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정정민

평범한미디어 정정민 기자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바른 마음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