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거취약계층 추위 피할 ‘야간 한파쉼터’ 운영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김지영 기자] 영하권 추위가 계속 되는 가운데, 도봉구는 작년에 이어 2022년 1, 2월에 한파특보 발효 시 ‘야간 한파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용대상은 관내 △만 65세 이상 독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어르신, △주거취약계층 (동파, 정전 등 한파 피해 발생 시 피해주민 등)이며, 운영 시간은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후 12시까지다. 단, 이용자 선정 시 거동 가능하고, 신체상 질병이 없는 분으로 한정해서 운영한다.

 

 

도봉구는 지역 내 숙박업소 3개소를 ‘야간 한파쉼터’로 지정하고 각 업소당 10객실씩 총 30객실을 확보하여 한파특보 발효 시에 취약계층에게 편안하고 따뜻한 잠자리를 제공한다.

 

운영기간은 1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로, 한파 특보 지속시에는 기간 연장이 가능하다. 또한 객실 요금은 전액 도봉구가 지원한다. 만약 신청자가 30객실을 초과한다면 잔여 객실 상황에 따라 추가로 신청이 가능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야간 한파쉼터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인 1실을 원칙으로 운영하며, 부부인 경우 2인 1실을 허용한다. 이용 시에는 소독 실시,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이용자 건강 모니터링 대장 작성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코로나19에다 한파까지 이중고를 겪고 계실 구민분들을 위해 한파대책과 한파쉼터를 운영하여, 연말연시 추위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문의는 도봉구 재난안전과 재난안전팀 (02-2091-4255)에 하면 된다.

프로필 사진
김지영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김지영 기자입니다. 일상 속에서 당연하게 여겨지는 일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기 위해 늘 노력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