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36년 낡은 전투기 추락 “조종사 탈출 못 하고 순직”이 아니라 탈출 안 했다!

URL복사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박효영 기자] 1986년 도입된 낡은 F-5E 전투기가 이륙한지 얼마 되지 않아 엔진 화재 경고등을 내며 추락했다. 수원 10전투비행단 소속 故 심정민 소령(29세) 탈출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순직했다.

 

11일 13시46분쯤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 야산에 F-5E 전투기 1대가 추락했다. 2분 전 수원 공군기지(10전투비행단)에서 이륙했는데 고도를 올리다가 엔진 과열로 문제가 생긴 것 같다.

 

 

기지로부터 서쪽으로 고작 8㎞ 떨어진 지점에서 사고가 난 만큼 전투기 사전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F-5는 대표적인 공군 노후 기종 전투기로 2000년대 이래로 총 12대가 고꾸라졌다. 이번에 추락한 전투기는 무려 1986년에 도입된 것으로 낡아도 너무 낡은 것이었다. 공군본부는 공군참모차장을 우두머리로 하는 대책본부를 꾸려 진상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하는데 이참에 낡은 전투기들을 싹 물갈이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무엇보다 심 소령이 무슨 목적으로 전투기를 띄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정기 훈련 및 시험 비행일 가능성이 높다.

 

불행 중 다행인 것이 전투기가 사람들이 있는 민가에 떨어졌다면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사람이 없는 야산에 떨어졌다. 인근에 민가들이 몰려 있었지만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심 소령이 야산으로 불시착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목격자는 KBS 보도에서 “갑자기 전투기가 빠른 속도로 하강하고 바로 이렇게 연기가 났다. (전투기) 앞쪽이 바로 거의 90도로 떨어지면서 하강하는 것 치고는 너무 빠르다 이랬는데 추락하고 말았다”고 증언했다.

 

 

그래도 전투기가 빠른 속도로 추락했기 때문에 그 직후 크고 작은 폭발음과 함께 인근 임야에 살짝 불이 났다고 한다. 일부 민가에는 기체 파편 같은 것들이 튀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투입시켜 2시간만에 불을 다 껐다.

 

공군 출신 신보현 원장(무기체계연구원)은 칼럼을 통해 “전투기 수명을 최대 40년으로 봤을 때 공군은 10년마다 100여대 이상의 노후 전투기를 새로운 전투기로 교체해야 한다”면서 “그 당시 주력 전투기였던 F-5E, F 프리덤 파이터, F-4E 팬텀 등은 1970년대 국내에 들어왔고 2010년 이후에는 작전 현장에서 퇴역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2014년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사업이 추진되기 시작했는데 총 18조원이 투입됐다. 해당 사업은 공군 노후 전투기를 대체하기 위한 차세대 전투기 개발 사업으로 F-35 등 최고급 기종을 미국 ‘록히드마틴’으로부터 구매하고 그 아래 중간급 전투기를 자체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더 이상 무고한 공군 조종사가 순직하는 일이 없길 바라면서 평범한미디어는 이번 추락 사고에 대한 조사 결과, 노후 전투기가 원만하게 대체되는 과정 등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다.

프로필 사진
박효영

평범한미디어를 설립한 박효영 기자입니다. 유명한 사람들과 권력자들만 뉴스에 나오는 기성 언론의 질서를 거부하고 평범한 사람들의 눈높이에서 사안을 바라보고 취재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