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목숨 건 '차선 변경' 오토바이 "쾅"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윤동욱 기자] 스토닉 차량이 차선변경을 급하게 하여 정상주행하던 오토바이를 그대로 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 오토바이 운전자는 안타깝게 사망하고 말았다.

 

지난 15일 낮 1시 31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자은동의 한 편도 3차선 도로 1차로 부근에서 스토닉 승용차가 650㏄ 오토바이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무슨 급한 일이 있었는지 스토닉 차량이 지선도로부터 1차로까지 무려 3개 차선을 급하게 변경했다. 깜빡이를 켰는지 안 켰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무리한 차선 변경으로 정상주행하던 650cc 오토바이를 그대로 들이받고 말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30대 후반 A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되어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차와 오토바이가 부딪힌다면 비교적 가벼운 중량의 오토바이가 훨씬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다.

 

경찰은 초반에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의심했으나 조사 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진해경찰서는 스토닉 운전자 60대 여성 B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A씨가 음주를 한 것이 아니라면 거의 운전 미숙 또는 부주의로 사고를 냈을 확률이 높다. 차선변경을 할 때는 깜빡이를 키고 사이드미러로 차나 오토바이가 오는지 똑바로 파악하고 옆으로 변경해야 한다. 아무리 급해도 너무 무리하게 끼어들지 않아야 한다.

 

 

차량 간격도 잘 보아야 한다. 옆에 차가 가고 있으면 내 뒤에 차가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속도를 조금씩 줄인 다음 옆 차로의 차가 추월하면 그 때 빈 공간으로 들어가면 된다. 물론 이때도 변경하고자 하는 차로의 뒤에 차나 오토바이가 오는지 잘 살펴야 한다. 도로가 혼잡할 때는 차선변경을 무리하게 하면 안 되고 △내가 가고 있는 차로 △변경하고자 하는 차로의 안전거리가 모두 확보된 상태에서 차선 변경을 해야 안전하다.

 

또한 한번에 2차로 이상 차선 변경을 하는 것을 지양하고 1차로 씩 차근차근 차선변경을 해야 한다. 정주행을 하는 차량도 옆 차로에서 차선변경을 시도하는 차량이 있다면 무리하게 앞차와 붙이지 말고 여유있게 양보해 주면 좋다.

프로필 사진
윤동욱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윤동욱 기자입니다. 권력을 바라보는 냉철함과 사회적 약자들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을 유지하겠습니다. 더불어 일상 속 불편함을 탐구하는 자세도 놓지치 않겠습니다.

관련기사

7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