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장] 이준석 “조선대 있는 광주 동구 무려 15% 지지 보내줘”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윤동욱 기자] 소위 '세대포위론'과 '호남 30%'를 공언했던 터라 아무리 상대적으로 호남 득표율이 높게 나왔다고 의미를 부여하더라도 옹색해진 측면이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표정은 밝았다. 호남에서 윤석열 당선인이 얻은 44만여표(광주 12만4511표+전남 14만5549표+전북 17만6809표)에 대해서 “성원에 감사드린다”는 말을 전하기 위해 광주 동구에 위치한 조선대학교를 방문했는데 흡사 연예인 팬사인회 같았다.

 

이 대표는 22일 16시 즈음 꽃샘추위가 한풀 꺾인 포근한 날씨에 광주의 주요 대학들 중 하나인 조선대를 찾아 “전에 없던 지지를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9년 '5.18 망언' 소동으로 홍역을 치른 국민의힘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시발점으로 3년간 호남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비록 윤 당선인의 호남 득표율(평균 12.86%)은 전국에서 제일 낮은 수치다. 그러나 과거에 비해 유의미한 성적표다. 무엇보다 이겼다.

 

윤석열 당선인의 광주 공약들을 반드시 지키겠다. 원래 우리가 호남 지역 특히 광주는 우리의 역사적인 과오로 인해서 잘 나오면  7% 정도의 지지를 받던 곳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무려 12%나 받았다. 특히 조선대가 있는 동구는 무려 15%나 되는 지지를 보내줬다. 정말 너무 감사하다.

 

광주시민들은 흔히 전남대를 전대, 조선대를 조대라고 부른다. 조대 후문은 전대 후문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나름 상권이 발달해 조대생들 말고도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핫플이다. 유동인구도 많다. 이 대표는 조대 후문 쪽문과 미술대학 및 헌혈의집(소위 “피집”) 인근에 자리를 잡았다. 현장에는 불상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경찰들이 배치되어 있었고 수많은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어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봄기운이 완연한 날씨 만큼 대다수 광주시민들은 이 대표를 환영했다. 마치 연예인 인기를 방불케 했다. 기념사진을 찍고 사인을 받기 위한 줄이 형성됐다. 이 대표도 시민들의 호응에 화답하듯 밝은 표정으로 시민 한 명 한 명을 정성스럽게 맞았다.

 

이 대표는 당초 대선이 끝난 직후인 지난 11일에 광주를 찾아 감사 인사를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한 차례 연기됐다. 아쉬운 마음에 이 대표는 격리가 해제되자마자 바로 광주로 향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광주를 먼저 찾아와 인사드리겠다고 했는데 조선대 학생들과 주민들을 만나는 일정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곧 지방선거다. 이 대표는 광주가 여전히 국민의힘의 '험지'이지만 지방선거를 통해 젊은 정치인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번 지방선거에도 광주의 젊은 세대가 정치적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무엇보다 더 열심히 활동해서 이번에 보여준 큰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 그래서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열심히 인사하고 가겠다.

 

동시에 이 대표는 광주에서 큰 성과를 거둔 것은 송기석 전 의원(무소속이지만 광주전남 선대위원장 역임) 덕이라고 추켜세우며 “열정적으로 선거 운동을 지휘했다. 특히 광주에서 있었던 화정동 아파트 붕괴 사고나 복합 쇼핑몰 공약 등을 실질적으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송 전 의원이 진두지휘를 잘 해줬다. 그래서 우리가 정책을 기반으로 선거를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마이크를 넘겨 받은 송 전 의원은 아래와 같이 이 대표의 역할론을 부각했다.

 

우리 광주가 이번 선거 과정에서 좀 변화되어야 한다고 외쳤다. 그 선두에는 윤석열 당선인도 있지만 그에 못지 않게 이준석 당대표도 큰 역할을 했다. 나는 윤석열 당선인의 진정성 뿐만 아니라 이준석 대표의 간절함과 일관성있는 호남에 대한 애정이 결코 변치 않을 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이번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우리 호남도 그에 대한 응답을 해줄 거라고 확신한다. 우리 국민의힘의 변화 그리고 호남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이준석 대표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더불어 여기 계시는 시당위원장, 당협위원장들에게도 너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 더욱 활기찬 광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바늘 가는데 실이 빠질리가 없다. '국민의힘 악마화'로 마케팅 포인트를 잡은 대진연(광주전남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이 자리에 빠지면 섭섭하다. 대진연 멤버들은 “민생에 관심없는 국민의짐 해체하라”, “당선되니까 공약 폐기? 대통령이 장난인가”와 같은 문구가 적혀 있는 피켓을 들고 어김없이 항의 시위를 이어갔다. 작년 10월 이 대표가 대장동 특검을 촉구하기 위해 광주에 방문했을 때도 취재를 갔었는데 그때도 대진연이 반대 시위와 퍼포먼스를 감행했다. 

 

사실 큰 충돌은 없었다. 현장 중계를 했던 모 보수 유튜버는 “쟤네들 1진 아니고 2진인가”라고 할 정도로 적극적인 욕설이나 항의성 고성 등은 거의 없었고 그 수위도 낮았다. 

 

 

물론 서울의소리 백은종씨의 역할을 수행한 중년 여성 A씨가 단상 위로 올라가 “이준석 같은 사람을 정치인이라고 호응해 줘야겠냐”며 고성을 질렀다. A씨는 굉장히 분노에 차 있었다. 이 대표를 향한 삿대질도 가해졌다.

 

예전 같았으면 이 대표도 무시로 일관했을 것이다. 그러나 정권을 잡은 예비 집권여당 당수가 된 만큼 여유가 생겼다. 이 대표는 “소속을 밝히세요”, “시민답게 행동하세요”와 같은 말을 하며 가볍게 응수했다. 이에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연신 “이준석! 이준석!”을 외치며 환호했다. 대진연측은 이 대표에게 다가가려 했으나 이내 경호 인력에 막히고 말았다.

 

 

사실 대선에서 국민 다수의 선택을 받은 국민의힘 세력에게 “해체하라”고 요구하는 것 자체가 그저 허공 속의 메아리일 뿐이다.

 

대진연측은 “광주에서 행패부리지 말라“면서 계속 방해할 기회를 노렸지만 이 대표는 피켓을 들어보이며 어이없다는 듯이 “광주시민들의 성원에 감사 인사하는 것도 행패인가?”라고 대응했다.

 

일련의 작은 소동이 마무리되고 이 대표는 인근 카페로 자리를 옮겨 조대생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 무슨 메시지들이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후속 기사로 전달하겠다. 

프로필 사진
윤동욱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윤동욱 기자입니다. 권력을 바라보는 냉철함과 사회적 약자들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을 유지하겠습니다. 더불어 일상 속 불편함을 탐구하는 자세도 놓지치 않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