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단순한 차량 사고가 아니었다" 급발진 호소하는 유족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차현송 기자] 지난달 21일 청주시에서 차량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해 사망한 피해자의 유족이 해당 사고가 급발진이었다고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오후 2시 47분경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의 주택가에서 A(64)씨의 승용차가 갑자기 뒤로 돌진했다. 점차 속도가 높아진 차량은 약 30m나 떨어진 주택 담벼락과 충돌한 뒤 60m를 더 나아가 도로에 주차되어있던 5t 트럭을 들이받았다.

 

90여 m를 움직이는 동안 차량 속도는 26km/h에서 68km/h로 단기간에 2.6배가량 급격하게 상승했다. 엔진회전수(rpm) 역시 3000rpm에서 6000rpm까지 2배가량 높아졌다. 이 사고의 충격으로 A씨는 뇌사 상태가 되었고, 사고 이후 열흘만에 끝내 숨졌다.

 

 

사고 차량은 출고된지 8개월 밖에 되지 않은 차였다. 유족들은 여러 정황으로 보아 차량 결함으로 발생한 급발진 사고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운전 미숙 가능성 등이 언급되자 A씨의 자녀는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어머니(58년생)께서 뇌사판정을 받으시고 목숨을 잃으셨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해당 청원은 2022년 1월 16일 13시 46분인 현재 참여인원 5,976명을 달성했다.

 

해당 청원에 따르면 A씨의 자녀 B씨는 처음에는 “엑셀을 브레이크로 착각하고 밟은 것 같다”라는 말을 믿었다고 한다. 조사관은 B씨에게 분석표까지 보여주며 “여기 보시면 시간 때 별 브레이크가 전부 OFF로 돼 있다. 스로틀밸브 차량속도 등 지속적으로 증가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미 사고로 의식이 없는 A씨에게 물을 수도 없으니, A씨의 가족들은 그 말을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B씨는 “저는 (생각하기에) 급발진이 맞는 것 같은데, 실수로 엑셀을 밟았을 수도 있겠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그 다음 문단에서 B씨는 “아무리 생각을 해도 저희 어머니께서 그걸 착각하실 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평소 A씨는 차분한 성격인데다가 16년 이상 운전을 해왔지만 상대방이 낸 접촉사고 1건 외에는 사고가 없는 운전자였다. 이는 A씨의 동생 역시 말한 바로, 그 역시 “차분한 성격의 누나는 접촉사고 피해 1건 외에는 16년간 무사고의 베테랑 운전자”라고 강력히 증언했다.

 

이상하게 생각한 유족들이 여러 방면에서 정보를 수집한 결과, 급발진시 EDR 분석표에서는 브레이크를 밟아도 OFF 상태로 기록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즉, 시간 때 별 브레이크가 전부 OFF 상태가 되어 있기 때문에 급발진이 아니라는 조사관의 말에는 신빙성이 떨어진다.

 

B씨는 청원 말미에 “어머니(A씨)의 소유 사고 차량이 의심스럽다. 올해 5월 11일에 계약 당시 반도체 수급문제로 출고까지 4주에서 5주 정도 걸릴 것 같다고 했으나, 그날 오후 갑자기 딜러분께서 5월 18일 출고가 잡혔다고 하여 급작스럽게 받은 차량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은 다른 인명피해가 없고 어머니 혼자서 난 사고이니 사건을 빨리 종결시키려고 수사를 대충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주변 건물에 있는 CCTV도 확인도 안하고 어떻게 이 사건을 급발진이 아니라고 단정 지으려 하는지 너무 화나고 억울한 마음뿐이다. 경찰관 가족분이 이런 큰 사고를 당하셨다면 이렇게 단정 지을 수 있었겠느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이번 사건처럼 운전자의 의지와 관계없이 차량이 급발진했다는 피해 사례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동안 급발진 의심 신고가 2019년에는 33건, 2020년에는 25건, 2021년에는 40건이었다. 하지만 이 중 급발진으로 인정이 된 사례는 거의 없었다. 지금껏 국내에서 급발진 사고가 인정되었던 건은 2018년에 호남고속도로에서 발생한 BMW 사고 뿐이었다.

 

박병일 카123텍 대표는 "브레이크등이 켜지지 않았더라도 급발진은 발생할 수 있다"며 "망가진 차량 EDR에 기록된 데이터도 정확하다고 볼 수 없는 만큼 차량 전체를 스캔하는 등 다각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차현송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의 차현송 기자입니다. 언제나 약자들이 살기 힘든 세상임을 인지하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한 자, 한 자 허투루 쓰지 않고 마침표 하나까지도 진심과 최선을 다해 작성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