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여친 칼로 '50번' 찔러 살해한 남성... "가해자가 죗값을 받게 해주세요."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차현송 기자] 인천에서 한 20대 남성이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50차례 찔러 고문한 뒤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을 피해자의 지인이라고 소개한 누리꾼들은 SNS에 탄원서를 작성해달라는 글을 올렸고, 해당 게시글들은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퍼졌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가해자 A씨를 살인 혐의로 지난달 3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인천의 한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인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계획적이었다. A씨는 범행 이틀 전 온라인 배송으로 미리 흉기를 준비해두었고, 범행 당일 저녁 귀가 중이던 B씨를 따라 B씨의 집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B씨를 칼로 50번 가량 찌르며 고문한 뒤 살해했다.

 

경찰은 “살려달라고 하는 여자의 비명이 들렸다”라는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A씨는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팔목 부위에 경상만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휴대폰 검색 기록에는 ‘전 여자친구에게 복수하는 방법’등의 내용이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누리꾼 C씨는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피해자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게시글을 남겼다. C씨는 “가해자가 의도적으로 범행을 계획 후 사건당일 귀가중인 피해자와 자택으로 들어갔다.”며 “이중문을 잠그고 피해자의 핸드폰을 조작해 가족들에게 ‘잠시만요’와 같은 메시지를 보냈다”고 토로했다. 가해자가 얼마나 철저하게 범행을 계획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어 C씨는 “피해자는 가슴 9.5cm가 찢기고, 갈비뼈를 뚫는 자상과 허벅지에 살이 떨어져나가고 뼈가 보일 정도로 고문을 당한 뒤 살해당했습니다.”라며 해당 사건이 얼마나 잔혹했는지를 설명했다. 더불어 “가해자는 범행 후 팔목에 실금과 같은 경상흔을 내어 ‘범행 후 나도 죽으려고 했다’와 같은 진술을 하고 있다. 지금 가해자는 반성문을 쓰고 있으며 감형을 보고 있다”라며 가해자가 감형을 받을까 불안해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C씨는 “피해자의 나이는 이제 22살”이라며 “꽃다운 나이에 억울하게 살해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세요. 가해자가 죗값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며 강조했다. 그리고 피해자를 위해 자필로 탄원서를 작성해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사건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 누리꾼 D씨는 “솔직히 이제 어떻게 서로를 믿고 만나냐”라며 계속해서 벌어지는 데이트폭력과 살해 사건들에 두려워하는 듯한 댓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 E씨는 “제발 극단적 선택 하려고 했다고 감형 하지 말고 제대로 처벌해라. 피해자가 고통스럽게 죽은 건 똑같은데 왜 자꾸 온갖 핑계를 대며 감형을 해주냐”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이 퍼지며 많은 이들이 탄원서를 작성하고 분노하며 가해자 A씨가 어떤 처벌을 받을지 주목하고 있다. 평범한미디어 역시 이 말도 안 되는 범행에 대해 법원이 어떤 판결을 내릴지 지켜볼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차현송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의 차현송 기자입니다. 언제나 약자들이 살기 힘든 세상임을 인지하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한 자, 한 자 허투루 쓰지 않고 마침표 하나까지도 진심과 최선을 다해 작성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