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혼자 사는 '중장년'에 대한 실태조사 필요하다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정정민 기자] 서울 강서구가 위기 상황에 처한 중장년 이상 1인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최근 중장년 이상 1인 가구를 중심으로 고독사가 잇따르면서 실태조사를 통해 지원이 시급한 사례를 찾아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강서구는 질병과 가족관계 단절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 이상 위기 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관내 만 50세 이상 1인 가구 4만4061명 중 임대주택, 쪽방, 고시원 등 주거취약지역과 여관, 모텔, 찜질방 등 특정소방대상물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이다. 강서구는 코로자19 상황을 고려하여 오는 12월까지 비대면과 대면 조사를 병행해서 실시할 계획이다. 

 

순서가 있다.

 

먼저 주거취약지역에 거주하는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우편으로 실태조사 사전 안내문을 송부한다. 상담이 필요한 대상자의 거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특정소방대상물의 경우 건물주의 협조를 받아 안내문을 전달한다. 안내문 전달 이후 강서구는 전화를 통한 비대면 상담을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필요한 경우 동 주민센터 내방, 가정 방문 등을 통해 대면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내용은 △성명, 연령, 성별 등 대상자 기본사항 △주거상황 △경제상황 △건강상태 △사회관계 △고독사 위험도 △주요 문제 및 복지 서비스 욕구 등이다. 

 

강서구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례에 맞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실태조사와 더불어 동 희망드림단 등 지역 내 민간 자원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위기 가구 발굴을 추진하여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 복지정책과(02-2600-6711)로 문의하면 된다. 

프로필 사진
정정민

평범한미디어 정정민 기자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바른 마음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