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전교육은 백문이 불여일견, 체험만이 답!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3월부터 창원시민안전체험관에서 체험형 안전프로그램 운영 예정

[평범한미디어 김지영 기자] 지난 19일 경남 창원시에서 창원시민안전체험관 개관식이 열렸다. 이는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에 있는 기존 창원과학체험관의 3층에 1,044㎡ 규모의 내부시설과 400㎡ 규모의 야외체험시설을 17억원을 들여 리모델링해 완성한 것이다.

 

 

창원시민안전체험관은 일상생활 속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응급 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올바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조성된 체험공간으로, 화재 진압부터 차량 전복, 응급 처치, 생활 속의 안전사고 등 23개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체험관에는 응급구조사, 소방안전교육사 등 전문 교육 자격을 갖춘 소방공무원 7명을 교관으로 배치하여 전문적이고 실생활에서 유용한 안전교육을 시행한다.

 

창원시는 오는 2월 말까지 시범운영 및 시설 안정화를 거쳐 개선점을 보완해 3월부터 시민들의 신청을 받아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한 프로그램당 30명 이내로 인원을 제한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형 안전 체험관이 개관하게 되어 시민들에게 다양한 체험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시 이외에도 현재 서울, 인천, 울산, 광주 등 많은 지역에서 시민의 안전의식과 재난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안전체험관을 운영 중이다. 그렇다면 왜 각 지역에서는 안전체험관을 설립하는데 많은 비용을 쓰는 걸까?

 

그 이유는 '안전'은 아무리 강조하고 또 강조하더라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누구나 일상 속에서 방심하여 한순간의 부주의로 내가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기도 하고, 갑작스런 재난 상황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굳어버리기도 한다.

 

우리나라는 학교와 산업체에서 일정 기간마다 의무적으로 안전교육을 받도록 법적으로 규제하고 있다. 하지만 그저 말로만 안전의 중요성과 대처방법을 설명하는 것의 효과는 미비하여 경각심을 심어주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실제적으로 필요한 안전교육은 눈으로 보고 느끼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므로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위기 및 재난상황을 직접 맞닥뜨리고, 상황 발생 시 대처법을 반복해 몸에 체화함으로써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시민들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안전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닫고 이를 생활 속에서 실천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창원시는 시민들이 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구체적인 홍보방안을 마련해야할 것이다.

 

 

프로필 사진
김지영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김지영 기자입니다. 일상 속에서 당연하게 여겨지는 일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기 위해 늘 노력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