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노총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 막아내겠다”

배너
배너
배너

9.24일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개최 , 반대 보수 집회도 열려

[평범한미디어 박유나 기자] 지난 24일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윤석열 정부의 노동 정책 저지와 개혁 입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전국 동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 3번 출구 앞에서 7000여명(주최측 추산)을 집결시켰다. 삼각지역 8차선 도로 중 4차선을 가득 채웠는데 조합원들은 머리에 붉은 띠를 두르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1시간 가량 진행된 결의대회를 마치고 15시에 예정된 ‘9.24 기후정의 행진’이 열렸던 서울 숭례문 방향으로 걸어갔다.

 

같은 날 서울 포함 전국 13개 지역에서 조합원 총 2만8000여명이 모였다. 경찰은 40개 중대 3000명을 투입해서 대응했는데 이번 결의대회는 오는 11월12일 예정된 총궐기 전국노동자대회를 앞두고 열리는 투쟁의 신호탄이었다.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가 밀어붙이려고 하는 노동시장 정책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혔고, 노란봉투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기조를 하반기 투쟁 방향으로 정했다. 노란봉투법은 노조 쟁의행위에 대한 기업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것으로, 헌법에서 보장하는 노동 3권을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측이 노조를 압박하는 행태를 규제하는 내용이다.

 

민주노총은 “현 정부는 세계 최장 노동시간을 자랑하는 노동환경에서 더욱더 노동력을 강조하는

정책 기조를 펼치고 있다”면서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과 직무성과급 도입을 통한 임금 삭감 정책 등은 노동자의 안전과 경제적 약자의 권리, 생존권을 보장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번 결의대회는 노동 개악으로 대표되는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막아내고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의 개혁 입법 쟁취를 위한 투쟁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뒤집어 엎겠다는 윤석열 정부를 강력히 비판한다”며 “권한은 갖고 책임을 지지 않는 재벌과 대기업 그리고 원청을 향해 끊임없이 싸울 것을 약속한다“고 공언했다.

 

한편, 이날 삼각지역 집회장소 맞은편 대로변에서는 결의대회에 대항하는 우파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다. 우파단체 회원들은 태극기를 몸에 두른 채 민주노총 조합원들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프로필 사진
박유나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박유나 기자입니다. 변화하는 사회 그대로를 정확한 기사로 전달하겠습니다.

관련기사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