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 다세대주택 의도적 방화.. 수사에 난관 겪고 있다

URL복사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 미디어 공명지 기자] 3주전(1월3일) 안산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는 의도적인 방화였다.  A씨(40대)는 집에 있던 옷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 자신이 살던 주택에 참변을 불러왔다.  4층에 거주하던 부부가 불을 피하려다 지상으로 추락한 것이다. 이로 인해 남편이 숨지고 부인이 크게 다쳤다. 화재 직후 사라진 A씨는 방화가 발생한 지 하루 만인 4일,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되었다. 

 

 

경찰은 범죄의 의도성과 이로 인한 사상자 2명이 발생한 것을 고려할 때 A씨의 혐의가 중하다고 생각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한달 전에도 자신의 속옷에 불을 붙여 건물 복도에 내놓은 적이 있었다. 그러나 당시에 이를 발견한 입주민이 빠르게 불을 끈 덕에 큰 화재로 이어지지 않았다. 

 

평범한 미디어가 관할 경찰서와 전화 통화를 했으나, A씨가 방화를 일으킨 동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 

 

A씨가 진술하는 내용에 일관성이 없고 횡설수설하며 말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수사의 진행이 더딘 것으로 보였다. 

 

한편, 숨진 남편의 부인은 중상으로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필 사진
공명지

안녕하세요. 평범한미디어 공명지 기자입니다. 따뜻하고 강한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고 전달하겠습니다.

관련기사

2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