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타이어' 타이어 만들다 백혈병 걸린 노동자 "산재 맞다"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김미진 기자] 한국타이어에서 타이어 제조 작업을 하다가 백혈병에 걸린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인정을 받았다. 한국타이어에서 백혈병으로 산재 인정을 받은 다섯번째 사례다. 

 

민주노총 금속노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의 업무상 질병 판정위원회는 최근 한국타이어 노동자 A씨의 백혈병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했다. 이에 따라 A씨는 산재보험의 요양급여 등을 받을 수 있게 됐다.

 

A씨는 1987년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운전기사로 입사한 이래로 30여년간 타이어 제조 업무를 해왔으며 지난해 건강검진에서 백혈구 수치가 떨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추가 검사를 받은 결과 '급성 골수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판정위는 △과거 타이어 공장 역학조사에서 백혈병 관련 유해 인자에 대한 노출이 확인된 점 △고무 산업 종사와 혈액암의 관련성이 역학 연구 결과를 통해 드러난 점 △A씨가 장기간 고무 산업에 종사한 점 등을 토대로 산재 승인 판정을 내렸다.

 

금속노조는 논평을 내고 "한국타이어는 더는 직업성 암으로 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노동자의 작업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며 "이번 판정을 계기로 직업성 암 환자의 산재 신청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김미진

사실만을 포착하고 왜곡없이 전달하겠습니다. 김미진입니다.

관련기사

4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