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 양식장 잇따른 사망사고 '왜?'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김미진 기자] 최근 몇년 간 양식장에서 사망사고가 연이어 터지는 가운데 고흥 소재 김 양식장에서 또 한 번 사람이 죽었다. 사망자는 구조 당시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전혀 착용하지 않고 있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수산업 종사자들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히 만연하다는 지적이 쇄도한다. 

 

전남 고흥의 한 김양식장에서 작업을 하던 선원 2명이 물에 빠져 구조됐으나 1명이 숨졌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고흥군 시산도 인근 해상에서 6t급 양식장 관리선 A호(고흥 선적·승선원 3명)에서 선장 강모(47)씨와 정모(56)씨 2명이 김발 작업을 하던 중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바닷물에 빠졌다.

 

이들은 곧바로 다른 선원에 의해 구조됐으나 정씨는 의식이 없었고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운명을 달리했다. 

 

선원들은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벌어진 양식장 관리선 전복 사태에서도 구명조끼가 생사를 갈랐다. 

 

이렇게나 중요한데, 도대체 왜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는 걸까. 

 

충남 태안에서 김 양식장을 운영하는 A씨에 따르면 양식장에서 일하는 선원들은 움직임이 둔해지는 것은 물론 작업 시 답답하고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입지 않는 곳이 상당하다고 한다. 하루에 수십 척의 배가 오가는데,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 파고가 높고 바람이 세게 부는 날이면 배가 뒤집힐 듯 흔들리는 데도 말이다. 

 

이번 사고는 앞서 언급한 2019년 양식장 관리선 전복사고와 같이 승선인원이 초과되진 않았으나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는 등 안전불감증이 빚어낸 인재라는 것이 동일하다. 

 

관리·감독하는 기관 역시 방관하고 있어 더욱 위험하다. 

 

A씨는 평범한미디어와의 통화에서 "안전장치를 해야 하지만 안 한다고 해서 단속에 걸리는 경우는 없다. 지자체에서도 관리를 안 하는데 해경이라고 하겠냐"며 "그 동네는 어떻게 되는 지 잘 모르겠지만 사고가 나야 보통 안전 점검을 하든 하지 솔직히 사고는 잦은데 금방 잊힌다"고 귀띔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여수해경은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입장문을 통해 "해상추락자 승선원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며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명조끼를 꼭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김미진

사실만을 포착하고 왜곡없이 전달하겠습니다. 김미진입니다.

관련기사

4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